pot de miel :: _ 어지러운

_ 어지러운

from Tous Les Jours 2008/05/14 12:39

점점 참는 데도 익숙해져간다.
손을 뻗는것도, 입을 여는 것도
참 쉽게 참아낸다.

백년처럼 먼 그 등을 바라보며
다시 한 번 그 등에 매달려 잠들 수 있을까 생각했다.

손을 뻗어 닿아보고 싶었지만,
닿았다 뗀 손에 닥칠 쓸쓸함이 무서워  
그만 거두었다.

나를 찾지 않는 손을 바라보는 마음이 이리 어려울 줄은 미처 알지 못했다.

이 마음을 어찌 다스려야할지,
나는 영 모르겠다.


2008/05/14 12:39 2008/05/14 12:39

Trackback Address >>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오너박 2008/05/15 00:48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이런글 쓰지마
    도도고고로 돌아가

    책임을 못질거였으면
    연락도 하지말라그래

    욕은 차마 안쓰겠음

  2. miel 2008/05/15 11:16  address  modify / delete  reply

    어이어이 진정해 진정해
    은근 무서우시다니까 우리 나방팔크. ㅎㅎ

    아침부터 너땜에 웃는다.

[로그인][오픈아이디란?]
오픈아이디로만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